김종철 성추행 사퇴… "피해자 실명 공개는 장혜영 의원 뜻"

신년 기자회견 하는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신년 기자회견 하는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했다. 피해자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이다. 
 
당 대표가 소속 초선의원을 성추행한 초유의 사태에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25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전반과 당의 결정을 밝혔다. 
 
아래는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와 정호진 대변인의 일문일답  
 
형사고소 손해배상이 이어지나? 
"피해자가 형사고소는 안 하는 걸 원한다. 형사상 고소는 하지 않는다."
 
직위해제는 어떻게 진행되나.  
 "(김종철 대표가) 사퇴 의사를 먼저 냈다. 그러나 대표단은 사안이 엄중하고 심각하다고 봐서 징계위에 제소했고, 앞서 당헌·당규에 따라 직위 해제됐다."
 
탈당 조치 검토는 없나.
 "당규위에서 결정하는 처분을 따라야 할 것이다."
 
결정적 사건 터졌다. 어떻게 수습할 건가. 당 해체 위기다.
 "어떤 상황을 예상하기보다는 단호하게 이 사건을 해결하는 게 우선이다.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실망스러운 부분은 저희가 적극적으로 단호하게 해결해나감으로써 혁신하는 모습으로 저희가 노력할 예정이다. 엄중하게 비판받을 부분 받을 것이다.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성인지 감수성 등을 (강조하겠다). "  
  
피해의원 이름 공개한 이유는.
 "장 의원이 실명 공개 결정했고 그 결정 존중했다."
 
직무대행 관련된 사항은 없나.  
 "당헌·당규 따라 할 것이다."  
 
가해자의 개인적인 사과는.  
 "가해자 사과 바로 이뤄졌고. 본인 잘못을 인정, 사과하고, 책임지겠다고 명백하게 피해자에게 전달됐다."
 
음주 상태였나.
 "그 상황에 대해서는 피해자나 가해자나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에 대해 아직 확인 못 해서 말해드리기 어렵다."
 
추가 피해자는.
 "현재 추가 피해자 없다."
 
사건 발생 뒤 사과인가 문제 제기 뒤 사과인가.
 "거의 동시적으로 진행됐다고 말씀드리겠다.  
 

관련기사

이해준·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