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5일뒤였던 그때…김종철 "성적권력, 여성에 불리"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이후 온라인에선 김 대표가 여성과 관련한 이슈에서 입장을 표명하고 적극적으로 발언했던 내용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거론되는 것은 김 대표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알페스’ 논란과 관련 우려를 드러내며 한 발언이다.
 
김 대표는 지난 20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남성 아이돌을 성적 대상화해 비판을 산 ‘알페스’ 논란과 관련해 “성폭력으로 여성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을 무마하기 위한 것으로 쓰여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일부 이런 논란이 여성 성폭력 문제를 희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내면서 한 말이었다.
 
그는 “알페스에서 그렇게 나타난다 하더라도 사회의 성적 권력 구성은 압도적으로 여성에게 불리하게 조성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여성 혐오나 성폭력에 반대되는 것을 극복하기 위한 알리바이처럼 되선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의당 발표대로라면 김 대표의 발언은 성추행 사건 직후의 발언이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15일 장 의원과 한 식당에서 면담을 한 뒤 장 의원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고, 장 의원은 고심 끝에 사흘 뒤인 18일 이 문제를 당에 알렸다.
 
김 대표는 지난해 장 의원, 류호정 의원이 성추행 의혹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문을 거부한 것을 감싸기도 했다. 두 의원의 조문 거부를 두고 일부 당원들이 탈당하는 등 반발이 이어졌던 상황이었다. 당시 당 선임대변인이었던 그는 두 의원의 행위가 당 차원의 입장이었다고 밝히며 “우리 사회에서 성과 관련된 문제들은 여성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런 부분에 대한 고려의 차이가 조금 나타난 것이 아니냐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인 장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저의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여러 공포와 불안에도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또 당과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