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종철 사퇴, 진보 외친 이들의 민낯…민주당과 달리 적절대응”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찾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찾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사퇴한 것에 대해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임 서울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 참담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전혀 민주적이지 않고, 정의당마저 정의와 멀어지는 모습에 국민의 마음은 더욱 쓰라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이번 사건을 대하는 정의당의 태도와 대응 과정만큼은 매우 적절했다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라는 신분에도 즉각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피할 수 없었으며, 신속하게 엄중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 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며 “다시 한번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성과 함의를 생각하게 된다.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페이스북에서 “이 땅의 가짜 민주주의자, 가짜 인권주창자들에겐 성범죄에 관한한 ‘아직도 어두운 밤’이 지배하고 있다”고 했다.  
 
조 서초구청장은 “김종철 정의당 당 대표뿐만 아니라 녹색당에서도 며칠 전에 당직자의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법정구속 되는 일이 있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좌파 권력자들의 위계형 성범죄에대해 철퇴를 내리는 심판이어야 함이 더욱 분명해졌다”며 “박원순-오거돈-안희정-김종철-녹색당 사례 등으로부터 이어진, 좌파 지자체, 정당 등 정치권내 위계질서에 의한 성범죄를 근본적으로 근절하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조 서초구청장은 “서울시장이 되면 서초에서 시행·성공하고 있는 단체장과 전문가들에게 직통으로 동시에 신고되는 ‘미투직통센타’를 설치해 성범죄를 근절시키겠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