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박 지우게한건 증거인멸 교사" 이용구 고발한 시민단체

방송에 보도된 영상. [사진 채널A 캡처]

방송에 보도된 영상. [사진 채널A 캡처]

시민단체가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 의혹을 받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을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25일 "이 차관이 택시 기사에게 '폭행 장면이 담긴 택시 블랙박스 영상을 지우는 것이 어떻겠냐'라고 말한 것은 증거인멸을 교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건의 핵심 증거를 없애려 한 자가 느닷없는 유체이탈 화법으로 '영상이 수사기관에 제출되어 다행'이라는 말에 국민들은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며 "이 차관은 공직자로서 기본조차 갖추지 못한 자이므로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5일 점심시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5일 점심시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차관은 지난해 11월 6일 밤 서울 서초구 아파트 자택 앞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려던 택시 기사를 폭행했지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입건되지 않았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택시 기사가 처벌을 원하지 않았고 범행을 입증할 블랙박스 영상도 없다는 등의 이유로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택시 기사가 블랙박스 영상을 복원했고 합의 과정에서 이 차관이 영상물을 지워달라고 요청했다는 주장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한편 이 차관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택시 운전기사로부터 '담당 경찰관에게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다'는 진술을 확보한 사실이 법조계를 통해 전해졌다. 또 경찰도 서울 서초경찰서 담당 형사(경사)가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도 덮었다는 의혹을 인정한 바 있다. 검찰은 경찰의 직무유기 혐의 수사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