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재 또 빚투…"수천만원 빌려준뒤 떼였다" 지인에 피소

방송인 이혁재. 연합뉴스

방송인 이혁재. 연합뉴스

방송인 이혁재(47)가 지인에게 사업자금 등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혁재의 지인 A씨는 25일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혁재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냈다. A씨가 피해를 봤다는 금액은 2000만원 상당으로,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했다고 한다.
 
경찰은 우선 고소인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이혁재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앞서 이혁재는 전 소속사로부터 수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민사 소송에서 패소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