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쉑쉑버거, 양념치킨에 반했다…美서 K치킨버거 출시

미국 쉐이크쉑버거는 이달 한국의 양념치킨 맛이 나는 치킨버거를 출시했다. 사진 SPC

미국 쉐이크쉑버거는 이달 한국의 양념치킨 맛이 나는 치킨버거를 출시했다. 사진 SPC

미국의 3대 버거 체인으로 꼽히는 쉐이크쉑버거가 이달 미국 내 160여개 매장에서 고추장과 백김치를 사용해 양념치킨 맛을 낸 K-치킨버거를 출시했다.  
 
25일 SPC그룹에 따르면, 미국 쉐이크쉑버거는 지난해 10월 서울에서 한 달간 한정 판매한 한국식 메뉴를 지난 5일 본국에서 선보였다. 고추장 치킨버거는 통 가슴살을 수비드(저온조리) 방식으로 조리해 고추장 소스와 참깨로 양념치킨 맛을 냈으며, 잘게 썬 백김치를 더했다. 감자튀김에는 케첩 대신 고추장과 마요네즈를 섞은 소스가 제공된다.  
 
이는 쉐이크쉑 요리 담당 직원 마크 로사티가 2015년 서울에서 양념치킨을 맛본 뒤 개발한 메뉴다. 로사티는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식으로 유명한 서울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한국식 양념치킨의 다양한 맛과 풍미를 사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쉐이크쉑버거 미국 본사는 홈페이지에 “한국 지점에서 날아온 한국식 프라이드치킨”이라며 “고추장이 발라진 바삭한 닭가슴살 위에 ‘최씨 김치’가 만든 백김치를 얹었다”고 소개했다. 최씨 김치는 미국 오리건주에 위치한 한국식 김치를 만드는 식품 회사다.  
 

"미국 치킨버거 전쟁에 한국식 양념치킨 등장" 

쉐이크쉑이 출시한 한국식 메뉴에는 치킨, 치킨버거, 감자튀김 등 세가지 종류가 있다. 사진 SPC

쉐이크쉑이 출시한 한국식 메뉴에는 치킨, 치킨버거, 감자튀김 등 세가지 종류가 있다. 사진 SPC

외신은 미국 외식업계에서 벌어진 ‘치킨버거 전쟁’에 한국식 양념치킨까지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CNN은 5일 “최근 미국인들이 소고기를 덜 먹고, 치킨 소비량을 늘리는 트렌드를 반영해 주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들이 치킨 메뉴를 늘리고 있다”며 “연초부터 쉐이크쉑버거 뿐 아니라 맥도날드 등이 새로운 치킨버거를 선보이면서 한동안 프랜차이즈업계의 치킨 메뉴 경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쉐이크쉑버거의 치킨버거가 한국 문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비판론이 나오기도 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음식 작가 노아 조는 한 인터뷰에서 “한국식 치킨의 핵심은 두 번 튀기는 조리법인데, 쉐이크쉑버거는 고추장을 주재료로 여긴 것 같다”고 말했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작가 권지애는 트위터에 “음식에 고추장을 넣었다고 한국식이라고 하는 것은 게으른 시도”라고 비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