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하겠다"는 여대생에 스킨스쿠버 강행 '사망'…강사들 벌금형

수원법원종합청사. [수원지법 제공=연합뉴스]

수원법원종합청사. [수원지법 제공=연합뉴스]

 
물 속으로 들어가지 못하겠다는 여대생에게 무리하게 스킨스쿠버다이빙 실습을 시키다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강사들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6단독 정성화 판사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벌금 1500만원을, B씨(32)에게는 벌금 12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9년 8월 23일 강원 양양지역의 동해에서 모 대학 사회체육과 소속 C씨(20·여)를 대상으로 스킨스쿠버다이빙 실습을 무리하게 진행했다. 사건 당시 B씨와 함께 하강 실습을 하던 C씨가 물 밖으로 두 차례나 나와 "호흡기에 자꾸 물이 들어오는 것 같다", "도저히 못 들어가겠다"는 의사를 A씨에게 전달했다. 
 
그러나 A씨는 "들어가도 된다. 여기까지 와서 들어가지 않을 거냐"며 하강할 것을 지시했다. 
 
B씨 또한 수중에서 직접 피해자와 동행하며 주의깊게 상황을 살펴야 했지만, 피해자 C씨가 상승줄도 잡지 않고 수심 약 12m 해저에서 급상승하는 모습을 목격하고서도 구호 조치 없이 다시 보트에 승선하기까지 피해자 C씨의 소재를 확인하지 않았다. 
 
결국 C씨는 수면 위로 올라오지 못하고 수중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익사했다. 
 
정 판사는 "A씨 등 이들이 다이빙 경험이 전혀 없는 점을 감안해 안전상 위험이 있으면 실습을 중단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저버리고 결국 C씨를 죽음으로 몰았다"며 "다만, 이 사건 범행에 대해 A씨와 B씨가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 유가족에게 위로금을 지급한 점 등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해 이같이 주문한다"고 판시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