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활성화" 말하던 권칠승, 자신은 5년간 한번도 안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중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중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전통시장 활성화를 강조했던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정작 자신은 5년간 전통시장을 찾아 결제한 내역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등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소관하는 부서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실은 25일 "권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 자료 중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내역을 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전통시장 사용분은 전무했다"고 밝혔다. 가족의 사용액을 합쳐도 5년간 22만8000원에 불과했다. 
 
한 의원실은 "권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사무실 첫 출근길에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을 언급하며 어려운 점들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했지만 정작 전통시장을 홀대해 진정성에 의문"이라며 "권 후보자가 중소‧벤처기업뿐만 아니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정책을 주관하는 주무부처의 장관으로서 과연 자질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권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 첫 출근길에도 "중소기업·소상공인·전통시장에서 장사하는 분들의 어려운 점을 많이 담아 애로를 타파할 방안을 차분하고 공손하게 찾아 청문회를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재선 의원인 권 후보자는 기업·노동조합·지방의회 등 경력을 갖고 있다. 20대 국회에서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 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활동한 바 있다. 당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전통시장 관련 법을 8건(공동발의 포함) 발의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