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같이 했었죠" 박범계 너스레에 "썩은양파" 쏘아댄 野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여야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적격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청문회가 시작하자마자 국민의힘은 신청한 증인들이 채택되지 않은 것을 비판했고, 민주당은 전날 국민의힘이 '셀프 청문회'를 진행한 것에 유감을 표시하며 날을 세웠다.
 
박 후보자는 야권에서 제기된 의혹들을 모두 부인하면서도 동료 국회의원으로서 친분을 부각했다.
 
박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님은 기재위에서 함께 일했고, 김도읍 간사님은 법사위를 같이 시작했다. 장제원 의원님과 수없이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그 밖에 여러 위원도 마찬가지다. 얼굴 붉히기도 하고 언쟁도 했으나 대화를 중단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명경'과의 관계를 추궁하는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에게는 “존경하는 윤한홍 의원님, 우리 같이 산자위를 했죠. 많은 대화도 나누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답변하는 걸 보면 공직 후보자가 아니라 다선의원으로 앉아 계시는 것 같다”며 “또 선택적 답변을 하는데,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중앙포토

전 의원은 “박 후보자에게 썩은 양파라는 새로운 별명이 붙었다”며 “까도 까도 비리가 나온다. 정치인 중 낙마 첫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몰아세웠다.
 
이어 “후보자는 현재 공동 폭행죄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박 후보자가 지난 2019년 패스트트랙 당시 당직자 등과 충돌하는 장면이 담긴 한 방송의 보도 영상을 틀었다.
 
영상이 끝난 후 전 의원은 “이 영상을 인정하나”라며 “피해자에게 사과할 의사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전 의원님은 이번 21대 국회 (지난해) 4월에 등원하셨지 않나. 저 일은 2019년 4월에 일어났던 일이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전 의원이 “질의에 답변을 해달라”고 재차 요구하자, 박 후보자는 “이 사건은 수사를 거쳐서 남부 지방법원에 계류 중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사시존치 고시생모임 회원 폭행 의혹과 관련해 “박 후보자가 가진 약자에 대한 인식을 드러낸다”며 “박 후보자가 생각하는 약자는 선택적 약자냐”고 했다.
 
장 의원은 박 후보자의 주변에 처벌받은 인물이 많다며 “주변관리만큼은 낙제점 아니냐. 나는 모른다고 하는 건 비상식적인 답변”이라며 “저스티스(법무부의 영어 명칭) 장관 자격이 있느냐”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어떤 것도 결격을 논할 정도로 위법부당한 것은 없다고 보인다”고 반박했다.
 
신동근 의원은 ‘고시생 모임’ 회원 폭행 의혹에 대해 “오히려 이분들이 후보자 숙소까지 찾아온 것은 협박 아니냐”며 “이분들이 비정규직으로서 열악한 환경에서 손가락 잘려 가며 일한 노동자도 아니고, 사회적 약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비정규직 산재 노동자 정도의 약자는 아니라고 말한 것”이라며 “비정규직 산재 노동자라 하더라도 야밤에 집까지 가는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