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형" 이라던 박범계…오늘은 "특별·개별적 친분 없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청문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관계를 묻는 말에 "일반적인 의미의 동기로서의 친분이면 모를까 특별하고 개별적인 친분이 있지는 않다"고 25일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과의 친분으로 검찰개혁에 주저할 우려가 제기된다"고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또 박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관계는 단 1의 사적인 감정이나 정서가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윤 총장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다. 이밖에 박 후보자와 윤 총장의 관계는 2013년 '댓글 수사'와 좌천 등으로 윤 총장이 부침을 겪을 당시 박 후보자가 자신의 트위터에 "윤석열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과 검찰의 현실이 슬프다"는 글을 쓴 일 등으로 최근 다시 주목받았다. 당시 박 후보자는 자신을 '범계 아우'로 칭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에는 박 후보자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 측에 "자세를 똑바로 하라"고 호통을 치는 등 몰아세웠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