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354명 신규확진, 서울 101명…아직 안심하긴 이르다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300명대로 줄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338명, 해외유입 사례 16명으로 총 354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발생의 경우 지역별로 서울이 10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79명, 강원 42명 순이었다.  
 
국내 ‘3차 대유행’이 새해 들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지만 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 발 무더기 양성 판정이 이어지고 있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12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광주와 경기 용인시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수는 300~400명대를 오가고 있다. 22일 346명으로 내려갔던 확진자 수는 23일 다시 431명으로 올라갔다. 25일에도 437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긴장감을 높였으나 26일 다시 354명으로 다소 안정세를 되찾았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