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가해자 김종철 고소는 안해…무관용 원칙 변함 없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참석 의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장혜영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오종택 기자

26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참석 의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장혜영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관해 정의당 의원들이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6일 의원총회에서 “전날 김 전 대표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격과 심려 끼쳐 사과드린다”며 “원내대표로 무한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현재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됐으며 대표 직위는 해제됐다. 강 원내대표는 “가해자가 어떤 직위에 있든 상관하지 않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건을 해결하겠다는 당 원칙은 변함없이 지키겠다”며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지만 처리에서는 타협 없이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피해자라는 것을 스스로 밝힌 장혜영 의원의 일상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의당의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다. 밑바닥부터 근본적 변화를 위한 뼈를 깎는 노력 하겠다”며 “이번 사건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류호정 의원 역시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여성 정치인으로 정의당에서 활동하면서 나름대로 안전한 울타리라고 느꼈는데 모두 착각이었던 것 같다”며 “어떤 변명도 필요 없이 ‘너희도 다르지 않았다’는 비판, 참 옳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논평에 관해서는 다소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반응이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다.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류 의원은 “민주당과 뭐가 다르냐는 비판을 온전히 감당해야 할 정의당 처지를 알고 말씀하신 것 같다”며 “할 말은 많지만 절대 하지 않겠다. 무관용 원칙으로 조사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다만 정의당은 김 전 대표에 대해 고소는 하지 않을 계획이다. 류 의원은 “피해자가 고소가 아닌 공동체 내 해결을 원했고 피해자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며 “당이 무관용 태도로 사건을 처리할 거란 믿음으로 장 의원이 피해 사실을 알린 만큼 그 기대만큼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