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9일 성과급 지급…스마트폰·TV 부서는 연봉의 50%

삼성전자는 26일 직원 성과급 비율을 확정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 [뉴스1]

삼성전자는 26일 직원 성과급 비율을 확정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 [뉴스1]

삼성전자가 29일 국내에 근무하는 임직원 10만여 명에게 성과급을 지급한다. 일부 사업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목표 이상의 실적을 올려, 개인 연봉의 50%를 현금으로 받게 됐다. 연봉의 50%는 삼성전자가 정한 성과급 비율의 최대치다. 삼성전자가 이날 지급하는 성과급은 모두 3조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6일 오후 3시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반영한 디바이스솔루션(DS),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 등 각 사업부문별로 임직원의 초과이익성과급(OPI)을 공지했다. OPI는 삼성전자의 성과급 제도 중 하나로, 소속 사업부의 연간 경영실적이 연초에 정해진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내에서 비율을 정해 지급한다.  
 
OPI 적용 비율은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과 프리미엄 TV 판매가 호조를 보인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업부에 소속된 임직원은 개인 연봉의 50%를 인센티브로 받는다. 
 
이 밖에 경영지원실 48%, 글로벌기술센터(GTC) 48%, 삼성리서치(SR) 47%, DS부문 47% 순으로 전해졌다. 구미지원부문은 44%, CE부문 37%, 네트워크사업부 32%, 의료기기사업부 11%로 알려졌다.  
 
성과급을 받는 대상은 삼성전자 국내 사업장에 근무하는 10만여 명이다. 삼성전자 임직원은 전 세계에 28만여 명에 이르는데, 해외법인 근무자들은 개별 계약관계와 성과급이 달라진다. 성과급 지급일은 매년 1월 말(31일)이다. 다만 올해는 31일이 일요일이라 29일(금) 오전 일괄 지급될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러면 지급 총액이 3조원 안팎으로, 사업부별로 다르지만 전체 영업이익의 6~9%가 성과급으로 지급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탁월한 실적을 올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236조2600억원으로 2019년(230조4000억원)보다 2.5%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9.5%(8조1800억원) 늘어난 35조9500억원이었다.  
 
지난해 순이익은 집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순이익 역시 2019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20조원대 후반대일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 반도체 업황이 바닥을 친 2019년에는 순이익이 21조7389억원이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