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위 자신감? 이낙연·정세균 때린 기본소득 입열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개최한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엔 여야 국회의원 20여명이 몰렸다. 코로나 상황을 고려한 온라인 토론회인데도 그랬다. 이 토론회에 공동주최자로 이름을 올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0명, 토론회 자료집에 축사를 게재한 의원도 43명이었다.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도 참석했다. 


이 지사는 올해 들어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권 내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단독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5일 발표된 한국갤럽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12~14일)에선 이재명 지사 23%, 이낙연 대표 10%로 더블스코어 격차를 보였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정책 참석자 기념사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연 이날 토론회엔 여야 의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경기도]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정책 참석자 기념사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연 이날 토론회엔 여야 의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경기도]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브랜드 ‘기본 시리즈’ 중 하나인 기본주택 정책을 소개했다. 
 이 지사는 “최소한의 주거권을 공공이 보장해서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는 것이 국가가 해야 할 최소한의 역할”이라며 “기본주택은 문재인 대통령도 말한 ‘평생 주택’ 개념과 동일하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가 지난해 띄운 기본주택은 무주택자이면 소득과 관계없이 누구나 30년 이상 거주할 수 있는 ‘장기임대형’과 토지는 공공이 소유하고 주택은 개인이 분양받아 소유하는 ‘분양형’으로 구분된다.

기본 주택과 함께 기본소득ㆍ기본대출은 이 지사의 3대 기본 시리즈다.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지급 정책에 반영된 기본소득은 모든 소득이나 근로 여부와 상관없이 개별적이고 정기적으로 지급하는 보편적 현금 소득을 말한다. 기본대출은 국민 누구나 신용도와 상관없이 1~2%의 낮은 이자로 최대 800만~1000만원을 대출받고 정부가 이를 보증하자는 내용이다. 이 지사는 “경제적 기본권은 우리의 삶을 지키는 새로운 표준이 될 것”(올해 신년사)이라며 기본 시리즈를 자신의 트레이드마크로 내세우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우상호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지사(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우상호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주제는 ‘주택’이었지만, 이 지사는 최근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총리 간 벌어진 ‘손실 보상제’ 논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난 이 지사는 “코로나 극복이라는 국가적 과제를 수행하면서 국가가 재산권 침해, 즉 영업금지나 제한을 가했으면 당연히 보상해야 한다. 선별이든 보편이든 매치해서 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이 대표와 정 총리가 모두 비판한 기본소득 지급에 대해선 “보편 지원 때문에 방역 상황이 더 나빠지리라는 건 기우에 가깝다. ‘기다리다가 때를 놓치겠구나’ 하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얽히고 설킨 정치권 이슈에 이날 이 지사가 스스럼없이 개인 의견을 펼친 것에 대해 정치권에선 “이 지사가 지지율 1위를 굳히고 본격적으로 대선 주자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불과 지난달까지만 해도 대권 경쟁자에 대한 평가는 물론 추미애-윤석열 갈등 등 주요 국면에도 말을 아끼던 이 지사였다.  
 
이날 토론회가 끝난 뒤에도 이 지사는 민주당 의원들과 오찬을 가졌다. 최근 경기도 지역구 의원들과 정책 당정협의회를 여는 것과 마찬가지로 외연 확대의 연장 선상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내일도 경기지사 공관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모여 식사하는 등 약속이 많이 잡혀있다”고 했다. 이 지사측은 "방역 수칙에 맞춰 4인 이하의 소 모임을 하고 있다"고 했다.  
 
친문계 수도권 의원은 “3강 구도 속에서 상대적으로 운신의 폭이 넓은 이 지사가 영리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와 정 총리는 각각 당ㆍ정과 보조를 맞춰야 하는 위치 때문에 곧잘 스텝이 엉키기 쉽고 리더십 논란에 휩싸일 수 있는데, 자유로운 이 지사가 그 빈틈을 잘 파고 든다”는 설명이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세몰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경기도정을 위해선 국회의 협조가 필요하다. 도정이 국정과제와 전혀 동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상적 활동으로 봐주면 좋겠다”고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