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부 장관 수행비서 코로나19 확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수행비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체적으로 격리하고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후 보건복지부 직원이 확진됐다”며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나, 권덕철 장관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어 검사를 받고 자체적으로 격리하며 판정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확진된 복지부 직원은 권 장관 수행비서 A 사무관으로 확인됐다. 
 
권 장관과 밀접 접촉한 측근이 확진된 데 따라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 공개된 장관 일정을 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세종청사), 국무회의(세종청사),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질병관리청), 평택박애병원 현장 방문 등이 있다. 정세균 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수장들과 정은경 질병청장, 최대집 의사협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을 만났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