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도 박원순 사건 공식사과…'성희롱' 표현 그대로 썼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날 사과엔 ‘성추행’ 대신 국가인권위원회가 채택한 ‘성희롱’이라는 표현을 그대로 수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인권위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지난 25일 열린 제2차 전원위원회에서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한 성적 언동 일부를 사실로 인정하며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 관련 제도 개선을 권고하기로 의결했다.
 
이 대표가 이 사건과 관련해 사과한 건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10월, 4·7 보궐선거 후보 공천 방침을 밝히면서 당 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짧게 말한 적이 있다. 이 대표는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우리들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권위가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장관 등에 보낸 제도개선 권고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 구조를 해체하겠다”는 말도 했다. “성별 격차를 조장하는 낡은 제도와 관행을 과감히 뜯어고치겠다”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성범죄가 다시 발붙이지 못하도록 관련 법을 고쳐서라도 처벌을 강화하겠다” 는 등이 이 대표가 부연한 ‘억압 구조 해체’의 의미다. 이 대표는 또 “당내 성 비위를 철저히 감시·차단하겠다”며 “민주당 전국여성위와 교육연수원을 중심으로 성평등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윤리감찰단·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등을 통한 감시·감찰 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수현 기자 nam.soohyo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