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매출 30조 첫 돌파…배터리 영업이익만 3883억

LG화학 로고. 중앙포토

LG화학 로고. 중앙포토

 
LG화학이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30조원을 돌파했다. LG화학은 지난해 매출 30조 575억원, 영업이익 2조 3532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9.9%, 영업이익은 185.1% 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8조 8858억원, 영업이익 6736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배터리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388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차동석 LG화학 부사장은 “코로나 범유행이라는 위기상황 속에서도 매출은 전년 대비 10% 성장해 처음으로 30조원을 돌파했다”며 “지난해 4분기 전지사업의 성공적인 분사 및 지속적인 흑자기조 유지 등 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24.1% 증가한 37조 3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전지 재료,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글로벌 신약 개발, 지속가능 솔루션 등 올해 집중할 4대 사업 영역도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제시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