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 골랐다…강남역서 뒤통수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

붐비는 강남역 일대 모습. 박현주 기자

붐비는 강남역 일대 모습. 박현주 기자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여성들에게 다가가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여성 4명을 폭행한 혐의로 20대 후반 남성 A씨를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초부터 약 한 달동안 강남역 인근에서 길을 걷는 30∼40대 여성들의 뒤통수를 손으로 때리고 도망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들은 모두 A씨와 일면식이 없는 사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범행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범인을 특정한 뒤 잠복근무 끝에 강남역 인근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술이나 마약에 취해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추가 피해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범행을 엄중하게 보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