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에 눈 멀어 그랬다"…盧 모독 영상 내보낸 박호두

박호두 유튜브 캡처

박호두 유튜브 캡처

아프리카BJ 겸 유튜버 박호두가 방송 중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영상을 내보냈다가 논란이 확산하자 사과했다.
 
23일 새벽 박호두는 비트코인 관련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시청자로부터 “100만원 쏘면 ‘노이유(노무현+아이유)’ 영상 3분 풀버전으로 그냥 틀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노이유’ 영상은 극우성향의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에서 제작된 것으로 노 전 대통령의 이미지와 가수 아이유의 노래 ‘좋은날’ 음원을 합성한 것이다. 노래 가사는 노 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으로 개사됐다.
 
시청자의 요청을 받은 박호두는 100만원을 먼저 후원하라고 요구했고, 입금이 이뤄지자 다른 시청자들에게 “불편하면 잠시 나가달라”고 말한 뒤 3분간 영상을 내보냈다.
 
이후 “선을 넘었다”, “구독 취소하겠다”, “고인 모독이다” 등 시청자들의 비난이 쇄도했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르며 논란이 확산했다.
 
결국 박호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늘 제가 100만원에 눈이 멀어 생각이 짧았다. 앞으론 이런일 없도록 주의하겠다”며 “후원 받은 100만원은 불우이웃에 기부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호두는 비트코인과 주식, 해외선물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는 아프리카BJ 겸 유튜버다. 그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26만 명이 넘는다.
 
hongh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