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브웨이 샌드위치에서 플라스틱 조각… "양상추 업체 과실"

써브웨이 샌드위치에서 이물질이 나와 본사가 사과했다. AP=연합뉴스

써브웨이 샌드위치에서 이물질이 나와 본사가 사과했다. AP=연합뉴스

샌드위치 프랜차이즈 써브웨이 제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 써브웨이 본사는 해당 소비자에게 사과했다.
 
2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소비자 A씨는 지난달 서울 시내 한 써브웨이 매장에서 '스테이크 샌드위치'를 먹던 중 약 2㎝ 길이의 날카로운 플라스틱 조각을 발견했다.
 
A씨는 해당 매장을 통해 써브웨이 본사에 이를 알렸다. 또 구청 식품과에 식품 이물질 발견을 신고했다. 써브웨이 본사는 며칠 뒤 해당 제품을 수거해갔다.
 
써브웨이 관계자는 "샌드위치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조사 결과 양상추 공급사 컨베이어벨트 부속의 일부"라며 "해당 양상추 업체의 과실로 섞여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에게 심려를 끼친 부분에 대해 여러 차례 사과드렸다"며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매장 관리에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