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최전선 의료진 임금 185억 체불한 정부 "예산 부족"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선에 파견된 의료진에게 예산 부족으로 이유로 임금 지급을 미뤄왔던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의료진들은 지속해서 체불임금 지급을 요구해왔으며, 지난달까지 임금 체불액 합계는 18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실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지난 1월까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진은 1431명(의사 255명, 간호사 760명, 간호조무사 165명, 지원인력 251명)으로, 임금 체불액이 총 185억240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들에게 적용되는 일당은 ▶의사 35만원 ▶간호사 20만원 ▶간호조무사 10만원 ▶군의관·공보의 12만원 ▶군간호사 7만원 수준이다. 민간 파견인력에는 별도로 위험수당, 전문직수당 등이 추가 지급된다.
 
정부는 예산 부족으로 임금체불 사태가 나타났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환자가 급증하면서 파견인력도 대폭 증원돼 예산이 다 소진됐다는 것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예비비 부족분 확보를 위해 재정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금을 직접 지급해야 할 지방자치단체들도 난감한 처지다. 지자체들은 중수본에 급여를 지급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예산을 확보해 2~3월 초엔 지급할 예정이란 원론적 답변만 돌아왔다고 한다.
 
조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K방역 홍보에는 수많은 예산을 투입하면서도, 코로나19 현장 최전선에서 분투하는 의료진들의 급여는 체불하고 있다"며 "홍보성 예산 절감을 통해 의료진들의 급여지급 및 처우 개선에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