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추가 압수수색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검찰이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를 받는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23일 공정거래위원회의 부당지원 고발 사건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서울사무소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11월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한 바 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에 부당지원을 한 것으로 보고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320억원을 부과했다.
 
또 박삼구 전 회장과 당시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2명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