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백신 1호 접종, 지도층의 솔선수범 기대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국내에서 시작되는 가운데 23일 전북 전주의 한 보건지소에서 '방문 예방 접종 모의 훈련' 열렸다. [뉴시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국내에서 시작되는 가운데 23일 전북 전주의 한 보건지소에서 '방문 예방 접종 모의 훈련' 열렸다. [뉴시스]

국내 첫 백신 접종이 오는 26일로 다가왔지만, 백신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불안·불신이 사드라들지 않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 특히 국내에서 제일 먼저 접종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효능 논란 때문인지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2.8%가 접종 연기 또는 거부 의사를 밝혔다.
 
정부가 곧 백신 1호 접종자를 공개할 예정인데, 누구로 할지를 놓고 여전히 논란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백신에 불신이 있는 상황에서 국민의 신뢰를 높여주기 위해서는 지도층 인사 중에 누군가 솔선수범하는 것이 한 방법이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물론 개인의 선택인 만큼 강요할 문제는 아니지만, 문 대통령으로선 뛰어난 리더십과 정무적 감각을 드러낼 좋은 기회다.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먼저 맞을 의향을 이미 밝힌 상태다.
 
다만 1호 접종을 놓고 거친 정쟁으로 흐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소모적인 논쟁은 백신에 대한 불신만 부채질할 수 있어서다. 야당이 대통령을 1호 접종자로 압박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지만, 여당 의원들이 “대통령은 실험 대상이 아니다”면서 비호하는 것도 백신에 대한 불신을 부채질할 뿐이다.
 
1호 접종을 누가 하느냐를 놓고 우물 안 개구리 논란만 하지 말고 외국 사례를 두루 참고해 보자. 이스라엘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가장 먼저 팔을 걷어붙여 국민 신뢰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가장 먼저 맞았다. 78세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호는 아니었지만 백신 접종 시작 일주일 만에 백신을 맞았다.
 
물론 정치 지도자가 반드시 1호 접종을 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다. 나라별 사정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 영국은 90대 할머니가 1호였고, 미국은 간호사가 가정 먼저 접종했다.
 
백신을 일찍 도입하고 접종 속도가 빠른 이스라엘·스위스·영국·이탈리아는 이미 봉쇄를 풀었거나 풀 예정이다. 백신 접종을 잘하면 그만큼 일상의 회복이 빨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도 차질 없는 백신 접종으로 신규 확진자를 대폭 감소시켜 거리두기 단계가 내려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9월까지 국민의 70%를 접종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상황이다. 그런데 3차 대유행의 고삐를 완전히 틀어쥐지 못한 상태에서 백신 접종을 앞두고 있어 어수선한 분위기다. 그래도 백신 접종에 최대한 박차를 가해 재생산지수를 최대한 떨어뜨리는 것이 급선무다.
 
1호 접종 논란의 이면에는 정부에 대한 불신이 자리한다. 불신과 불안이 커진 1차적 책임은 초기에 백신 도입 전략의 오판에서 비롯된 만큼 신뢰 회복의 책임도 정부에 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