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사 배당 규모 40% 증가…삼성전자 주주환원 영향

국내 상장사 배당 규모가 전년보다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격적인 주주환원정책을 내세운 삼성전자의 배당액 증가가 큰 영향을 미쳤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상장사 중 배당액이 공개된 613개사를 조사해본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 배당액은 총 37조 34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도 기준 배당액 25조 4655억원과 비교하면 46.7%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최대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배당총액을 늘린 게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의 2020년 기준 배당액은 총 20조 3381억원이다. 2019년도와 비교하면 10조 7188억원이 늘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495개 사의 배당금 증가액은 6364억원에 그쳤다.  
 
배당액 2위는 SK하이닉스로, 지난해 기준 8003억원을 배당한다. 2019년 배당액보다 1163억원 증가했다.  
 
현대차는 작년 기준 배당액이 7855억원으로 전년보다 2680억원 줄어 3위를 기록했다.  
 
LG화학은 지난해 배당액이 7784억원으로 2019년보다 6000억 이상 늘었다.  
 
반면 SK텔레콤은 2019년보다 150억원 줄어든 7151억원을, KB금융은 1714억원 줄어든 6897억원을 배당한다.  
 
금융사들은 지난달 금융당국이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이유로 은행과 은행지주에 배당성향을 20% 이내로 줄일 것을 권고하면서 전년보다 배당을 대거 줄였다.  
 
개인별 배당으로 보면 삼성 일가 배당이 크게 늘었다. 
 
2009년부터 개인 배당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은 2020년 결산 기준 배당액이 8645억원을 기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187억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1621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최태원 SK회장은 전년보다 260억원 늘어난 910억원을 배당받아 4위로,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891억원,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이 78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777억원, 구광모 LG회장이 688억원, 정의선 현대차 회장이 582억원,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337억원으로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