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사흘만에 다시 400명대 전망…“거리두기 조정안 이르면 26일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57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한 23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57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한 23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다시 400명대 초반대로 증가할 것으로 보여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85명으로 직전일(296명)보다 89명 많았다. 밤사이 추가 확진자를 감안하면 최종 확진자는 사흘 만에 400명 초중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1주일(2월 17∼23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21명→621명→561명→448명→416명→332명→357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479명꼴로 나왔다.  
 
이 중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52명이다. 여전히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 내 있는 수치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20%를 웃도는 상황에서 설 연휴 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신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도 서서히 나타날 수 있어 확진자 규모가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불안한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가 코로나19의 지속적 감소와 재확산을 가를 중대 기로가 될 것으로 평가하면서 ‘주말·휴일 효과’가 사라지는 24∼26일 사흘간은 환자 발생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때의 확진자 발생 상황과 전망치를 바탕으로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해 이르면 26일 발표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백브리핑에서 “내일(24일)부터는 환자가 증가할 것 같고, 26일까지 증가 추이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발표 시점과 관련해선 “금요일(26일) 또는 토요일(27일) 정도 생각 중”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