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차량 전복 사고' 우즈에 "쾌유를 빈다, 진정한 챔피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차량 전복사고를 당하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쾌유를 빈다"고 격려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그의 선임 고문인 제이슨 밀러의 계정을 통해 "당신은 진정한 챔피언"이라며 우즈의 완쾌를 기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올해 1월 소셜 미디어 계정이 정지됐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9년 5월 우즈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하는 등 우즈와 가깝게 지냈다. 
사진 제이슨 밀러 트위터

사진 제이슨 밀러 트위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저스틴 토머스도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우즈가 괜찮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우즈는 이날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으며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쳐 수술 중"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