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화상 양자회담 개시…첫 상대는 캐나다 트뤼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화상으로 양자 회담을 갖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화상으로 양자 회담을 갖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의 양자 회담을 화상으로 가졌다. 취임 이후 첫 공식 양자 회담이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에서 “판데믹(대유행)이 빨리 통제돼서 직접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당분간 정상 양자 회담은 화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캐나다는 미국의 가장 가까운 친구”라며 “그래서 (캐나다가) 대통령으로서 가진 첫 전화통화와 첫 양자 회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틀 후인 지난 1월22일 외국 정상 중 트뤼도 총리와 처음으로 통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들로서 우리는 민주주의가 여전히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책임이 있다”며 “미국과 캐나다 사이 소통 창구는 활짝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의 리더십이 그리웠다”며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트뤼도 총리는 그를 ‘조(joe)’라고 친근하게 부르기도 했다.
 
두 정상은 모두 발언을 한 뒤 핵심 참모들이 배석한 상태에서 비공개로 코로나19, 경제회복, 기후 대응 등을 논의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등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테이블에 앉아 회담에 참석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 뒤로 미국과 캐나다 국기를 함께 배치했다. 캐나다 측도 화면에 보이도록 양국 국기를 여러 개 세웠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갖고 있다. AP=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갖고 있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