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려워도 국경 밖 넘보지 말라…고위간부는 책임감 높여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종료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연단에 서서 손가락으로 한 지점을 가리키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종료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연단에 서서 손가락으로 한 지점을 가리키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과업을 수행해나가는 과정에서 애로가 제기되면 국경 밖을 넘보거나 위만 쳐다볼 것이 아니라 생산·연구·개발 단위를 찾아가 긴밀한 협조 밑에 모든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며 자력갱생을 강조했다.
 
이날 사설을 통해 신문은 “작업반이 작업반을 돕고 공장이 공장을 도우며 부문이 부문을 도와 모두가 기적의 창조자, 선구자의 영예를 떨쳐야 한다”며 “따라 앞서기, 따라 배우기, 경험교환 운동을 비롯한 대중운동을 활발히 벌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가경제발전 새 5개년 계획을 추진 중인 북한이 경제목표 달성에 어려움이 있더라도 외부 지원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는 의지를 강조한 대목이다.  
 
신문은 또 ‘높은 당적 책임감은 일군(간부)들이 지녀야 할 필수적 품성’이라는 논설에서 “일군들의 직위는 높은 신임과 기대의 징표이며 보답해야 할 일감의 높이, 발휘해야 할 당적 책임감의 높이”라며 “사업연한이 늘어날수록, 직위가 올라갈수록 당정책 관철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깡그리 다 바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고위 간부의 헌신을 강조한 것이다.  
 
신문은 “지금 우리 앞에 가로놓인 시련과 난관이 엄혹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그것은 결코 일군들이 자기 사업에서의 부진을 정당화하는 방패막이로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특수기관의 독자적인 활동을 경계하며 “집단주의에 기초한 우리식 사회주의를 좀먹는 단위 특수화, 본위주의를 철저히 극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최근 전원회의를 열고 올해 경제계획 수립·집행에서 드러난 보신주의와 허황한 계획을 신랄하게 지적한 바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의에서 전력생산과 건설, 경공업 부문에서 지나치게 생산계획을 낮춰잡은 것을 비판하며 노동당 경제부장을 김두일에서 오수용으로 한 달 만에 교체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경제지도일꾼들의 책임과 역할을 높일 것을 거듭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