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여파 추정”…광주광역시에서 하루 동안 35명 코로나19 확진

광주광역시에서 콜센터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설 연휴 때 가족과 지인들의 모임이 늘어난 여파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했다.
24일 광주광역시 서구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줄이 늘어서 있다. 이날 광주에서 3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프리랜서 장정필

24일 광주광역시 서구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줄이 늘어서 있다. 이날 광주에서 3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프리랜서 장정필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총 3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2일 광주시 서구 광주 빛고을 고객센터 건물에 입주해 있는 한 보험사 콜센터 직원이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직원 12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가 이뤄졌다.
 
지난 23일까지 이어진 검사에서 직원 2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가족 2명과 밀접 접촉자 1명도 추가 감염됐다. 총 25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보험사 콜센터가 있는 빛고을 고객센터 건물에는 직원 1500여 명이 근무하는 광주 도시공사도 입주해 있다. 또다른 보험사 콜센터도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다.
 
24일까지 2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콜센터 보험사가 입주해있는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 빛고을 고객센터. 프리랜서 장정필

24일까지 2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콜센터 보험사가 입주해있는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 빛고을 고객센터. 프리랜서 장정필

콜센터 집단감염에 더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신규 확진자 5명, 전북 자동차 공장 관련 확진자 2명,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2명, 효정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 1명 등 총 10명의 확진자도 나왔다.
 
24일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은 지난 17일부터 20일 사이 기침과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이어진 설 연휴 전후로 가족과 지인들의 모임 뒤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잠복 기간을 거쳐 증상이 나타났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원인을 파악하고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들의 설 연휴 전후 동선도 조사할 예정이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