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 후보시절 '동성애 싫다' 대표적 혐오 발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의 퀴어 축제 관련 입장이 ‘혐오 발언’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전혀 그런 의도가 아니다”라며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였을 시절 ‘동성애 싫어한다’고 했던 게 대표적인 혐오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지난 18일 금태섭 예비후보와의 TV 토론에서 ‘퀴어 축제에 나갈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축제를) 원하지 않는 분들도 있다. 그런 부분들까지 존중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 및 성 소수자 단체 등에서는 안 대표가 혐오 발언을 했다며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우선 소수자 차별에 누구보다 반대한다”며 “신체 노출이나 성적 표현 수위가 높은 장면, 성인용품 판매 등 때문에 아동이나 청소년이 무방비하게 노출되고 있는 걸 걱정하는 시민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진행자가 ‘현상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이 깔려있는 발언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안 대표는 “소수자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축제도 공통적으로 적용된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오히려 성 소수자 혐오 발언 중 대표적인 게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 했던 말”이라며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 싫어한다’는 말은 지금까지 들었던 정치인의 혐오 발언 중 가장 심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7년 4월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홍준표 당시 후보의 “동성애에 반대하는가”라는 질문에 “(동성애에) 반대한다”며 “동성애를 합법화할 생각은 없지만, 차별은 반대한다”고 한 문 대통령의 답변을 거론한 것이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에 먼저 아직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지를 요구하는 게 오히려 맞다”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