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박민식과 단일화 승리…"박성훈도 합류하리라 확신"

이언주(왼쪽),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중앙포토

이언주(왼쪽),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중앙포토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박민식 예비후보와의 1대1 단일후보 여론조사에서 승리했다.
 
이로써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은 박형준·박성훈·이언주 후보의 3자 구도로 치러진다.
 
이언주·박민식 후보는 24일 오전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여론조사 결과 이 예비후보가 승리했음을 공식 발표했다.
 
이 예비후보는 "단일화를 먼저 흔쾌히 제안해 주시고 단일화 경선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주신 박 후보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박 후보의 공약들, 특히 야구장 사랑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며 "저와 박 후보는 변화와 혁신의 깃발을 함께 들었다. 박성훈 후보도 그 여정에 합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민주당 심판을 당당히 외치려면 약점이 적은 후보, 과거 정권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을 최종 후보로 내세워야 한다"며 "젊고 유능한 후보를 부산시장으로 만들어 절망하는 국민에게 대안세력으로서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