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번 맞는' J&J 백신 승인 심사…韓도 600만명 분 계약

화이자와 모더나에 이어 미국에 세번째 코로나19 백신이 투입될지 여부가 이번 주말 결정된다. 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백신으로 당국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을 경우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존슨앤드존슨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논의한다. FDA와 CDC가 사용, 접종을 허가하면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일반인에게 접종을 시작한다. [AFP=연합뉴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존슨앤드존슨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논의한다. FDA와 CDC가 사용, 접종을 허가하면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일반인에게 접종을 시작한다. [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CNN은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오는 26일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할 것인지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자문위원회는 J&J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 문제를 검토한 뒤 표결로 권고 여부를 결정한다. 권고안이 제시되면 FDA는 곧바로 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후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위원회의 접종 허가 권고가 내려지고, CDC가 수용하면 J&J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CDC 자문위는 이달 28일과 내달 1일로 긴급회의 일정을 잡아놨다. 
 
J&J 백신은 한국도 600만 회분을 계약한 상태로 올 2분기부터 도입할 예정이다.
 
임상시험 결과 J&J의 예방 효과는 경증에서 66%, 중증에서 85%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95% 수준보다는 낮다. 하지만 두 차례 맞아야 하는 화이자나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다르게 J&J 백신은 한 차례만 접종한다. 또 초저온이 아닌 일반 냉장고에서도 보관이 가능하다. 보관과 운송이 편하다보니  시골이나 인구가 적은 지역에서의 백신 접종률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J&J 자회사 얀센의 리처드 네틀스 미국 의료담당 부회장은 이날 하원 청문회에서 현재 약 400만 회분의 백신이 준비됐으며 또 다음 달까지 미국인 20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