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딸 3층 베란다서 밀어 떨어뜨리고, 본인도 뛰어내린 엄마

6살 딸을 베란다에서 밀고 자신도 뛰어내린 모녀가

6살 딸을 베란다에서 밀고 자신도 뛰어내린 모녀가

30대 엄마가 6살 딸을 3층 빌라에서 밀어 떨어뜨리고, 자신도 뛰어내렸다. 모녀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추락하며 다쳤다.  
 
24일 오후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30대 A씨가 창밖으로 B양을 밀었다.  
 
앞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이 싸우는 소리를 듣고 나왔다가 추락하는 B양을 잡으려 했지만 안전하게 받아내지 못했다.  
 
곧이어 A씨도  뛰어내렸다. 모녀는 대구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모녀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A씨는 골절상을 입었다.  
 
경찰은 가족 사이의 다툼을 벌이다 빚어진 일로 보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해준·김정석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