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네이버에서도 항공권 발권하고 네이버페이 결제

대한항공과 네이버는 24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열었다.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왼쪽)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과 네이버는 24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열었다.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왼쪽)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해 항공권 발권과 탑승 수속, 항공기 탑승까지 간편하게 항공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에서도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하고 네이버페이로 항공권을 결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는 체결식에서 “네이버의 플랫폼·콘텐트·신기술을 활용하면 대한항공의 서비스 질과 고객 가치를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네이버와의 협력을 통해 급속히 변화하는 항공산업 추세에 따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대한항공의 서비스 데이터를 활용해 소비자의 수요와 행동방식을 분석하는 한편 자사 사업에 활용 범위를 넓혀나가기로 했다. 네이버의 다른 서비스도 대한항공 서비스와 유기적으로 접목해나갈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와 대한항공은 ‘사용자 경험 증진’이라는 목표를 향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네이버는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항공 서비스 분야에 한층 스마트함을 더하고, 동시에 네이버 서비스 전반의 고도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앞서 카카오와 MOU를 체결한 뒤 지난해 3월부터 카카오톡을 이용한 챗봇 상담 서비스 ‘대한이’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대한항공의 항공 스케줄과 출발·도착 정보 등 운항정보를 확인하고 항공예약과 마일리지 조회, 모바일 체크인까지 가능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