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리즈번, 2032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남북 공동개최 어려워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올림픽 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 우선 협상 대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하계올림픽 미래유치위원회의 이 같은 우선 협상 지역 선정 권고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전했다.
 
IOC는 호주 브리즈번의 선정 이유로 ▶경기장 80~90%를 기존 시설이나 임시 경기장으로 활용 ▶7~8월의 좋은 기후 ▶우수한 교통인프라 ▶주요 국제 스포츠 행사 주최 경험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IOC와 호주가 2032년 올림픽 개최 협상을 독점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IOC 총회에서 투표로 승인되면 호주는 멜버른(1956년)과 시드니(2000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 올림픽을 유치하게 된다.
 
서울과 평양에서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으로 개최하려던 정부의 구상은 실현 가능성이 작아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32년 올림픽의 공동 유치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남북 정상이 2018년 합의한 평양공동선언 4조에는 스포츠·문화·예술 분야에서의 남북 협력 방안이 담겼다. 공동선언에는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추진한다"며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합의 후 문 대통령은 2019년 유엔 총회 기조연설 후 바흐 위원장을 만나 IOC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지난해 신년사에서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는 남북이 한민족임을 세계에 과시하고 함께 도약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브리즈번이 우선협상지로 지정된 상황에 대한 입장을 묻자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를 추진하는 데 좋은 여건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개최지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IOC와 호주의 협상 과정을 지켜보면서 유관 부처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32년 올림픽 유치 경쟁에는 호주와 남·북한을 비롯해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이 참여했다.
 
정영교 기자 chung.yeonggy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