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文, 선거 도우려 부산 방문…삼척동자도 다 알 것"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초당적 협의체' 구성을 주장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뉴스1

박 예비후보는 2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초당적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박 예비후보는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이 오늘(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이라며 "신공항은 지난 20년간 정치 논리에 휘둘려 생사를 반복했다. 이번 특별법은 여기에 종지부를 찍고 신공항을 불가역적인 것으로 만들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한 마디로 부산시민의 위대한 승리다. 별법이 통과되는 데 앞장선 여야 의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대한민국에 또 하나의 국제 물류 허브 공항이 생기는 것"이라며 "가까운 거리에 항공 물류 허브 공항이 없으면 신산업과 물류산업이 발전하기 힘들다. 이는 부산뿐 아니라 대한민국에도 크게 도움이 되는 일이고 남부권 전체의 발전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가덕도신공항을 지방 공항 하나 만든다는 소극적 시각이 아니라 대한민국 경쟁력을 확대하고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을 이룬다는 소명으로 접근해야 진정한 의미의 국책사업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원만히 2030 엑스포에 맞추어 신공항을 건설하려면 부울경에서만이라도 초당적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런 맥락에서 저는 시장이 되면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이견을 해소하고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울경 정치권에 초당적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하고 실천하겠다. 이 문제에 관한 한 여야가 없다는 인식에 따라 최대한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의 '초당적 협의체' 주장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 이후에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5일 부산에 방문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을 보고했다.  
 
청와대는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현장 방문의 일환"이라며 오래전부터 계획된 행사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은 25일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두고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의도'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박 예비후보는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둔 듯 이날 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 시점에서 부산을 방문해 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덕도신공항 및 동남권 메가시티와 관련된 행사를 가지는 것 자체가 정치적으로는 분명 적절하지 않은 일"이라며 "결국 부산 선거를 도우려고 왔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일이다. 가덕도신공항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은 부산의 운명, 나아가 부울경의 운명을 좌우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대통령과 정치인들의 도움은 언제나 환영하지만, 정치적 이용은 사절한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