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평양 공군사령관 “정찰기 한반도 비행, 확대해석 말라”

미국 공군 정찰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을 놓고 각종 관측이 제기되자 미 당국이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메시지를 냈다. 
 
미국 공군의 정찰기인 RC-135U 컴뱃센트. 미 공군

미국 공군의 정찰기인 RC-135U 컴뱃센트. 미 공군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케네스윌즈바흐 미 태평양공군사령관(공군 대장)은 24일(현지시간) 미 공군협회가 연 화상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정찰자산 급증 보도와 연계한 최근 북한의 내부동향 변화를 묻는 질의에 “(보도나 관측이) 때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미 공군이 단 2대만 보유한 RC-135U컴뱃센트 1대가 지난 22일 한반도에서 정찰비행을 한 사실이 민간 전문 사이트를 통해 알려지자 북한이 도발을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케네스 윌즈바흐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  미 공군

케네스 윌즈바흐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 미 공군

윌즈바흐 사령관은 “그런 기사가 때론 사실에 기반을 둘 때도 물론 있다”면서도 “특정 목적에 따라 정보수집이 필요해 전개하거나, 또는 훈련과 연계된 움직임을 언론이 포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할 때를 대비해 태평양공군은 평시에도 항상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는 러시아ㆍ중국의 움직임에도 해당한다”고 말했다. 
 
윌즈바흐 사령관은 지난해 7월까지 주한미군 부사령관(공군 중장) 겸 제7공군 사령관으로 한국에서 근무를 하다 별 하나를 더 달고 태평양공군사령관으로 영전한 인물이다.
 
한편 윌즈바흐 사령관은 항후 미국의 미사일 방어에서 적이 미사일을 쏘기 전 타격하는 데 초점을 두겠다는 존 하이튼 합참차장의 발언에 대해 “큰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적성국의 발사 준비단계 표적물이 발사된 미사일보다 요격하기보다 훨씬 쉽다”며 “이런 방침에 따라 미사일 방어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