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팬딩 챔피언' 전북, 개막전 2-0 완승…기성용은 전반 36분 교체

쐐기골 넣은 바로우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 전북 바로우(가운데)가 2대0으로 앞서가는 쐐기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2.27   sollens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쐐기골 넣은 바로우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 전북 바로우(가운데)가 2대0으로 앞서가는 쐐기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2.27 sollens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디팬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시즌 개막전에서 웃었다.
 
전북은 27일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공식 개막전에서 FC서울을 2-0으로 꺾고 리그 5연패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10시즌 연속 개막전 무패(9승 1무)라는 무시무시한 성적을 이어갔다. 반면 서울은 초등학생 시절 동급생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기성용이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36분 만에 교체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전북은 구스타보·김보경·한교원·류재문·최영준·이성윤·이주용·김민혁·홍정호·이용·송범근이 선발 출전했다. 이에 맞서 서울은 최전방 원톱에 박주영을 세웠고 기성용과 팔로세비치·나상호·조영욱·오스마르. 포백 라인은 고광민·김원균·황현수·윤종규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고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
 
전반 초반은 서울이 주도권을 잡았다. 나상호와 조영욱이 계속된 돌파로 전북 수비진을 흔들었다. 전북은 전반 막판 전열을 가다듬었고 후반부터 우승 후보다운 위엄을 보였다. 전반 13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바로우를 교체 투입한 게 신의 한 수였다. 서울 골문을 두드리던 전북은 후반 30분 상대 자책골로 앞서갔다. 일류첸코를 겨냥한 김보경의 프리킥을 서울 수비수 김원균이 걷어냈지만, 머리에 맞은 공이 자책골로 연결됐다.
 
전북은 후반 48분 바로우가 쐐기 골을 뽑았다. 사이드라인에서 올라온 낮은 크로스를 문전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골키퍼 양한빈이 다이빙을 시도했지만, 골대 구석으로 향한 궤적이 절묘했다. 골키퍼 손끝을 살짝 맞고 골라인을 넘어갔다. 개막에 앞서 화끈한 공격 축구를 예고했던 김상식 전북 감독은 개막전 완승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