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친문 물갈이"…김남국 "갈라치기 그만" 발끈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친문 물갈이할 사람" "여권의 공포" 등으로 묘사하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박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같은 주장을 한 진 전 교수를 언급하며 "만물박사 진중권 선생께서 이재명 지사님을 걱정해주시니 민주당의 일원으로 고맙기는 하다"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하지만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하셨으면 좋겠다"며 "민주당은 언제나 원팀으로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잘해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최근 시사저널TV '시사끝짱'과 인터뷰에서 이 지사에 대해 "언제든 친문을 물갈이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렇기에 여권은 이 지사에게 공포감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의 높은 차기 대권 경쟁력과 관련해 진 전 교수는 "여권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 지사를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왕따 시키고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여권이 이 지사를 괴롭혔던 전적이 있기에 이 지사 지지세가 오를수록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