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존슨앤드존슨 백신 긴급사용 승인…화이자·모더나 이어 세번째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7일(현지시간) 제약사 얀센(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AP·AFP 통신이 보도했다.
 
전날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J&J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하라고 FDA에 권고한 바 있다.  
 
자문위는 J&J 백신을 18세 이상 성인 미국인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이 백신에 긴급사용을 승인하라고 만장일치로 권고했다.
 
FDA의 긴급사용 승인은 백신의 안전성·효능에 대한 전문가들의 인증 절차로 여겨지기 때문에 백신의 상용화에 중요한 관문을 통과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로써 미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백신에 이어 미국인에게 맞힐 수 있는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J&J 백신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임상3상 자료에서 예방 효과가 평균 66%로 나타났다. 2회 접종이 요구되는 대부분의 백신과 달리 1회분만 접종해도 되고 초저온 배송이 필요 없다는 특징이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