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불굴의 3·1 정신…그날처럼 코로나 강점기 벗어날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절 102주년을 맞아 "일제의 침략 앞에 모두 하나 됐던 그 날처럼 지금 우리도 연대와 협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강점기를 벗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순국선열의 희생과 숭고한 뜻을 기린다"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올해 3·1절은 더욱 뜻깊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종식을 앞당기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코로나로 고통받는 국민들께 예전보다 훨씬 더 넓고, 더 두텁게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굴의 3.1정신이 우리 안에 있습니다.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 전쟁에서 승리하고, 새로운 미래로 도약할 것입니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