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치심에 손 떨릴 정도" 또 배구계 폭력 미투…배구협회 "조사 중"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 픽사베이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 픽사베이

10여년 전 부산 동래중 배구부 감독으로 근무했던 배구계 인사가 당시 선수들에게 폭력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와 배구협회가 조사 중이다.
 
한국일보는 1일 2008년 동래중 배구부에서 활동한 2, 3학년 선수들이 김모 감독에게 폭행과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김 전 감독은 최근까지 실업팀을 맡았다가 지난해 물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김 전 감독이) 포경수술을 강제로 시켜 단체로 한방에 눕혀놓았다. 그때 수치심은 아직도 손이 떨릴 정도"라고 말했다. 여자친구가 생긴 선수에게는 공개적으로 성관계를 물어보기도 했다고 한다.
 
선수들은 김 전 감독에게 맞는 게 일상이라고 했다. B씨는 "(김 전 감독이) 수시로 주먹으로 안면을 가격했고, 입에서 피가 나고 이가 흔들릴 정도로 맞았다"고 했다.
 
음식을 강제로 먹이는 등 가학 행위도 잦았다고 한다. 체구가 작은 선수들은 살이 쪄야 한다는 이유로 동료들이 남긴 반찬과 밥, 국물을 한 그릇에 모아 강제로 먹게 했다.
 
피해자들은 김 전 감독이 당시 갈취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전 선수들에게 전국소년체육대회(소년체전) 출전을 앞두고 심판에게 로비해야 한다며 돈을 요구했다고 한다.
 
김 전 감독의 행동은 실업팀에서도 계속됐다. 부산시체육회 소속 전직 배구선수가 지난해 7월 김 전 감독의 폭언 및 음주 강요, 훈련비 횡령 등을 폭로하면서 그의 부적절한 언행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부산시체육회는 논란이 일자 김 전 감독의 직무를 정지하고, 올해 새 감독을 선임했다.
 
신문은 김 전 감독이 폭행 의혹 등과 관련해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배구협회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