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 18일만에 30대 해경 극단선택···유족 "직장 내 괴롭힘"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던 통영 해양경찰서 소속 30대 경찰관이 전출 18일 만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경남 통영경찰서 등에 따르면,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A씨(34)가 지난 2월 25일 오전 10시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출근 시간이 지나도 보이지 않자 직장 동료가 직접 원룸으로 찾아가 숨진 A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신고를 접수한 통영경찰서는 유족 및 주변인 조사 과정에서 A씨가 통영해경으로 전출된 이후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해왔다는 진술을 들은 것으로 확인했다. 
 
A 경장은 거제에 있는 해양파출소에서 근무하다가 지난달 8일 통영해경 본서로 전출돼 행정 업무를 하고 있었다. 지난달 18일에는 A씨가 병가를 내고, 정신과에서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직장 내 괴롭힘이 있는지)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언론에 "동고동락했던 직원에게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하루빨리 명백한 사실관계가 확인되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위성욱·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