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내연기관 미래 없다…2030년까지 모든 차종 전기차 전환”

XC40 리차지. 볼보 코리아 제공=연합뉴스

XC40 리차지. 볼보 코리아 제공=연합뉴스

 
볼보자동차가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100% 전환하기로 했다.    
 
2일 볼보자동차는 “기후 중립을 위한 전동화 전략화에 속도를 낸다”며 “모든 포트폴리오를 순수 전기차로만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 50%를 하이브리드차로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헨릭 그린 볼보자동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자동차의 미래는 없다”며 “볼보는 전기차 제조사가 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이러한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나아가 기후 변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볼보는 온라인 판매에 대한 관심 증가를 반영해 온라인에서도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고객 서비스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자동차 최고경영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전기차와 온라인이라는 미래에 투자하기로 했다”며 “프리미엄 전기차 세그먼트에서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보자동차는 이날 오후 ‘볼보 리차지 버추얼 이벤트’ 온라인 행사를 통해 두 번째 순수 전기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