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백신 '한명 더 접종' 압박은 '백신 쥐어짜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2일 세종시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에 채우고 있다. 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2일 세종시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에 채우고 있다. 김성태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바이알(병) 당 접종 인원을 늘릴 수 있다는 정부 안내에 대해 '백신 쥐어짜기'라며 비판했다. 
 
의협은 2일 "코로나19 백신 주사의 '쥐어짜기'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유효성 논란에 대해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한다"며 백신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마련한 권고사항을 발표했다.
 
앞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현재 한 바이알 당 10명분이 들어있어 폐기량을 관리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10명 단위로 정리가 되지 않고 남은 부분이 있을 것이기에 그런 부분들은 폐기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백신을 배분하고, 만약에 백신접종을 못하는 경우 보건소에서 모아서 접종하는 방안들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기존 독감 백신과 달리 1바이알 당 여러 명을 접종하게 되어 있는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충분한 연습과정을 통해 한 명이라도 더 접종하도록 의료인들에게 압박감을 주는 것은 안전한 백신 접종 투여가 중요한 현 상황에서 과유불급"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주사의 쥐어짜기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유효성 논란에 대해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어 "방역당국은 접종 담당 의료인에게 최소 잔여형 주사기를 사용해 1바이알당 접종 권고 인원수 이상으로 분주하는 것을 강요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