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가덕도, 추석 전 사전타당성 조사하고 2024년 착공”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사업과 관련해 사전 타당성 조사를 올해 추석 전까지 마무리하고 2024년 초에는 착공하겠다고 밝혔다.
 
3일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브리핑에서 “우선 6차 공항 종합계획에 가덕신공항 건설을 추가로 반영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하겠다”며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사전 타당성 조사를 가급적 추석 이전에 완료하고 올해 내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추진하겠다”며 “문재인 정부 안에 기본계획을 수립해 2024년 초에는 착공하는 로드맵을 갖고 당 특위가 정부와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30년 부산 엑스포 개최 이전 해인 2029년에는 완공되도록 하는 로드맵”이라며 “정부에 이런 부분을 독려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 수석대변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조카 등이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소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언제부터 왜 소유했는지 스스로 속히 밝히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밖에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여러 차례 이명박 정부 정무수석 때 어떤 보고도 받지 않았다, 전혀 몰랐다고 거듭 주장하는데 정보위 중심으로 진상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며 “부산시장이 되려는 분이 이렇게 거짓말 의혹에 휩싸여도 되는지 부산시민이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