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오세훈에 축하…“가급적 빨리 만나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에 축하를 전하며 “조만간 만남을 통해 건설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고생한 다른 후보들도 앞으로 발전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오세훈 후보에게 바로 연락할 것인지’를 묻는 취재진에게 “의논해 보겠다”며 “가급적 빨리 만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서울시장 선거에서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지, 그 후보를 뽑는 과정이 단일화 아니겠는가”라며 “서로 선의의 경쟁을 통한 협력자로서 이번 경선 과정이 진행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그러면서 “앞으로의 비전, 공약에 대한 건설적인 토론을 하면서 서울시민의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지대 단일화 경선 여론조사에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꺾은 직후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단일화) 과정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후보가 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시장이 되는 것이 목표여야 한다”며 “한 당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야권 전체가 이기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