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상 아나운서, 만취운전 경찰 입건…주차장 소화전 '쿵'

김윤상 SBS 아나운서. 사진 인스타그램

김윤상 SBS 아나운서. 사진 인스타그램

 
김윤상(33) SBS 아나운서가 주차장 내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4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쯤 서울 용산구의 한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해 차량을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차장 벽면에 설치된 소화전이 파손됐다. 
 
김 아나운서는 사고 직후 혈중 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해 경찰은 혈액을 채취한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채혈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아나운서는 2015년 SBS에 입사했으며 현재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