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KTX 햄버거 진상녀에 "추하고 꼴 사나워" 일침

허지웅 작가. 장진영 기자

허지웅 작가. 장진영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며 행패를 부른 KTX 고객을 언급하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허지웅은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허 작가는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진=허지웅 작가 인스타 캡처]

[사진=허지웅 작가 인스타 캡처]

 
앞서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TX 열차 좌석에서 햄버거를 먹는 여성 A씨의 모습과 함께 "지나가던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고 마스크를 올리라고 했더니 들은 척도 안 했다"라고 시작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또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시라'는 다른 고객의 말에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네가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누군가에 전화를 걸어 "전화를 하건 말건 자기가 거슬리면 입을 닫고 귀를 닫고, 자기가 꿀리고 뭐라도 뒤처지고 열등하고 쥐뿔도 없으니까 (나한테 뭐라고 한다)"라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이후 여성의 사과로 일단락 되는 듯 했지만, 코레일 측은 원칙대로 감염병 예방 위반 혐의로 여성을 고소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