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세균 “LH 투기 의혹, 공직자·공공기관 임직원 조사 착수”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이 연루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헌신해야 할 공공기관의 직원이 이런 부적절한 행위로 국민 신뢰를 저버리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
국민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엄중 대응 지시를 전하면서 “오늘 국무총리실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하여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알렸다.  
 
정 총리는 “정부는 3기 신도시 개발과 관련하여 공직자와 공공기관 임직원의 위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국토부와 LH 그리고 지자체 소속 개발공사는 임직원 전체에 대하여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인천시 및 기초지자체 유관부서 업무 담당 공무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현직 공직자는 물론 배우자와 직계존비속의 거래 내용도 조사 대상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총리실 합동조사단은 최대한 빨리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마무리하겠다”며 “국민권익위원회에서도 오늘부터 공직자 투기 행위에 대한 신고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조사를 통해 내부 정보를 이용하거나 공직자 윤리 규범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제도 보완 계획도 밝혔다. “공직자의 투기행위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정부는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불법 행위를 한 공직자에 대해서는 일벌백계하여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